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탕자가 드리는 고백( 허남수)

레위기 1:1~17 공동체 안에서 하나님의 생각과는 무관하게 내가 남과 비교하면서 우월감이나 열등감을 느끼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나의 소유물 중에서 귀중한 것을 하나님께 드리고 있습니까? 사실 저는 공동체에서 차별받는다고 생각이 가득했습니다. 온전치 못한 가정과 이혼경력 등이 늘 모든 시간과 물질을 드려 온 마음 다해 공동체를 섬기고 모든시간중에 양육과 큐티 기도하는것, 예배와 공동체가 우선이었고 중심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차별하여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내게는 너무도 소중한 시간 (변 은미)

레위기 6:24-7:10 두 콩팥과 그 위의 기름 곧 허리 쪽에 있는 것과 간에 덮인 꺼풀을 콩팥과 함께 떼어내고 제사장은 그것을 다 제단 위에서 불살라 여호와께 화제로 드릴 것이니 (7장 4-5절) 희생 제물의 가장 좋은 부분인 콩팥과 기름과 같이 내게 가장 귀한 것은 무엇입니까? 저에게 가장 귀한 것은 자기 계발을 위한 ‘개인적인 시간’인 것 같습니다. 저는 엘리베이터를 탈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자백(권 혁종)

레위기 5:1-13 저주하는 소리를 듣고서도 증인이 되어 알리지 않거나 부정한 것들을 만지거나 함부로 맹세하거나 말했을때 허물이 있는 것이니 그 허물을 자백하고 속죄제를 드려야 합니다. 어린 양을 바칠 여유가 없으면 비둘기 두마리로 그마저 여유가 없으면 고운 가루 십분의 일 에바로 속죄제를 드리고 제사장이 허물을 위해 속죄하면 사함을 받게 됩니다.   청송 감호소에 온 많은 살인자들이 자신의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하나님의 사랑 (권 혁종)

로마서8:31-39 우리를 위하시는 하나님이 자기 아들을 아끼지 않고 내주셨다고 합니다. 그래서 택하신자들을 결코 아무도 정죄 할 수 없다고 합니다. 그러브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우리는 넉넉히 이길 뿐만 아니라, 아무 권세들이나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다고 합니다. 아들을 우리에게 내주신 하나님이 그 아들과 함께 모든 것을 우리에게 주십니다. 우리가 환난이나 곤고나 박해나 기근이나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낮은 곳에 처하라. (권 혁종)

로마서 12:9-21 사랑에는 거짓이 없나니 악을 미워하고 선에 속해야 하며, 형제를 사랑하고 열심으로 주를 섬기며 환난 중에 참고 기도하며 손 대접하라고 합니다.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고 함께 즐거워하고 울어야 합니다. 마음을 높은데 두지 말고 낮은데 처하여 지혜 있는 척하지 말고 모든 사람과 화목하며 원수 갚는 것을 하나님에게 맡겨야 합니다.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고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구순잔치 (김 명화)

롬9:19~29   19 혹 네가 내게 말하기를 그러면 하나님이 어찌하여 허물하시느냐 누가 그 뜻을 대적하느냐 하리니
20 이 사람아 네가 누구이기에 감히 하나님께 반문하느냐 지음을 받은 물건이 지은 자에게 어찌 나를 이같이 만들었느냐 말하겠느냐 
21 토기장이가 진흙 한 덩이로 하나는 귀히 쓸 그릇을, 하나는 천히 쓸 그릇을 만들 권한이 없느냐 
22 만일 하나님이 그의 진노를 보이시고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다시 살아나는 것 (에드워드)

큐티 본문은 로마서 4:13-25절 아브라함과 함께 우리는 믿음의 의로 세상의 상속자가 되리라는 약속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아브라함은 이 세상에 율법과 할례가 있기도 전에 믿음으로써 우리 모두의 조상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자신과 부인 사라의 늦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후손을 주시겠다는 하나님의 약속을 믿었습니다. 예수님의 대속하심을 믿는 믿음과 그 분의 죽음과 다시 살아나심을 통해서 우리는 하나님 앞에 의롭게 될 수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구역 모임이 힘들었습니다. (김 동완)

로마서 3:
28 그러므로 사람이 의롭다 하심을 얻는 것은 율법의 행위에 있지 않고 믿음으로 되는 줄 우리가 인정하노라   요즘 고민이 하나 있었습니다. 
구역모임 카톡방이 있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었습니다. 다들 생활하기 바쁘고 자기만의 문제들이 있어 카톡방을 잘 들어오지 않는 다는 것을 알지만 목원인 제가 나서서 주일 예배 끝날때마다 기도제목을 먼저 올려줌에도 주일내내 기도제목조차 올리지않는 […]

Read more
Categories: 양육, 큐티나눔

성도로서의 태도 (김 일우)

디모데 전서 5:1-16        “온전히 깨끗함으로 자매에게 하듯하라 (2절).” “가족을 돌보지 않으면 불신자보다 더 악한자이니라 (8절) .”      저는 할머니, 어머니 손잡고 교회 다닌후 이제껏 진정 성령님을 안모시고 혼자 산 영적 홀애비였습니다.  이젠 교회로 인도되어 하나님께서 다시 예배와 목장으로 장가보내준 돌탕입니다. 그동안 저는 단지 행복에만 몰두하며 한쪽이 없는(섬김)  영적 홀애비이었으며, 부부는 형식적이었고 주색잡기등으로 내적으로는 아내를 24년간 젊은 과부처럼 방치하여 아내를 외롭게 한 탕자였습니다. […]

Read more
Categories: 큐티나눔

죄인중의 괴수 (김 일우)

  디전 1:12~20 ■ 믿지 않을  때의 잘못 최근 구역 나눔시 구역 식구들을 믿지 못하고, 독단적인 판단으로 사전에 기도도 없이 구역 식구의 행동을 오해하고, 비방하고,정죄한 적이 있었읍니다. 죄인중의 상죄인 이었음을 고백합니다   ■ 은혜로 인한 변화 그리스도안에서 믿음과 사랑으로 함께 풍성해야할 구역 모임 분위기를 저의 인간적 성품으로 독단적인 판단 및 언어로 인하여, 구역 모임에서 나눔은 숙연해지고 , […]

Read more
Page 1 of 4